메뉴 건너뛰기

본당명:

성 김대건 안드레아 성당 ( Saint Andrew Kim Parish )

 

첫 본당 신부:

나 진흠 아우구스티노 신부 ( Jinheum Na, Augustino )

 

창립연도:

1981년 2월 6일

창립배경:

앵커리지 한인 성당은 1981년 2월 6일 부산 교구 김창문 신부님이 앵커리지에서 한인 교우들을 모아 첫 한국어 미사를 봉헌하면서 시작 되엇다.  전해지는 이야기에 의하면, 몇몇 신자분들이 당시 대주교님이셧던 헐리 대주교님을 찻아가 한인 공동체을 세울수 있도록 도와 달라고 청하였고, 이에 대주교님의 워싱텅 디씨에서 한인성당을 사목하시던 김창문 신부 ( 부산교구) 에게 앵커리지에 와서 한인 신자를 찾아내어 달라는 부탁을 하였다고 합니다.  이에 김창문 신부님은 앵커리지에 머물르면서 약 130명의 한인 신자들을 찾아 내었고 그들과 같이 첫 한국어 미사를 봉헌하면서 앵커리지 공동체가 출발하게 됩니다.  그 후, 한인 공동체 자체적으로 공소 예절을 보다가 추후에는 성 안토니오 본당에서 몬시뇰 코길 신부의 주례로 영어미사를 보면 영적의 지도를 받아 성장하게 됩니다.

 

첫 한인 상주 사제인 나진음 신부님이 부임하느 1990년 12월2일 까지 10년간, 앵커리지 한인 공동체는 로마에서 공부하시는 신부님들의 여름 방학을 이용해 돌보와 주시기도 했고, 한국에서 초청되거나 지나가시는 길에 들르시는 신부님들의 지도를 받기도 하였으며, 평상시에는 성 안토니오 본당에서 한인 자체의 영어미사를 봉헌하면서 평협임원들 중심으로 이끌어 같습니다.

 

1990년 11월 2일 - 대건회 기공식 및 첫 사제 부임과 한인 공동체 미사 시작

한인공동체 만의 공간 (대건회관) 이 성 안토니오 본당옆에 1990년 10월 14일 공사에 들어갔다.  그리고 보름후 10면간의 상주 사제 모시기 노력이 마침내 결실을 이루어 1990년 11월2일 첫 사제 나진흠 신부님이 부임하였다.  이때부터 따로 한인 공동체는 따로 한국어 미사를 매주일 드리기 시작하였다.

2007년 5월 6일 - 본당 (Parish ) 승격

제 5대 본당신부로 부임한 조성학 신부님은 아직 본당 이 아닌 한인 공동체 라는 법적 지위를 아쉬워 하며 여러 차례 대주교님께 본당 승격을 청원하였고 ( 교회법 515조, 518조), 마침내 2007년 5월 6일, 유민성 베드로 신부님 재임시, 설립교령에 따라 한인 공동체에서  본당으로 지위가 승격되었다.  보당 승격의 의미는 곧 교회내에서의 법적 지위를 획득하였다는데 있으면, 엄밀히 말하면 성 안토니오 성당에 속한 공소나 다름 없는 법적 지위였지만 이때부터 어께를 나란히 하는 완전 평등한 입장이 되었다.  비록 미사는 안토니오 성당을 빌려서 하고 있지만 안토니오 성당에 딸린 공동체가 아닌 독자적 본당 공동체가  된겄이다.

 

2009년 7월 18일 - 새 성전 건축과 봉헌 미사

 한인 본당의 가장 큰 염원이 한인 성당 신축 공사가 유민성 베드로 신부님에 의해 시작이 되었다.  앞선 신부님들이 모아 놓았더 기금을 바탕으로 평협임원들과 합심에 7206 Lake Otis Parkway 에 위치한 미국 개신교 교회를 구입해 리모데링 하였다.  마침내 2009년 7월 18일 청주교구장이신 장봉훈 주교님의 주례로 새성전 봉헌 미사를 드릴수 있었다.  성 안토니오 상당 시대를 마감하고 자신들만의 성전마저 가지게됨으로서 한인 공동체는 이제 본당의 모든 조건을 채우게 됬었다.